한국장례협회

본문 바로가기

장례용어

제례용어

용 어 정 의
성복제(成服祭) 성복은 입관이 끝난 다음, 고인과의 친소관계에 따라 상주 및 복인들이 상복으로 갈아입는 절차를 의미한다.
발인제(發靷祭) 아침 상식이 끝나면 영구를 옮긴다. 음식을 진설한 다음 주인 이하가 엎드리고 고축한다. 이것을 발인제라고 한다.
평토제(平土祭) 장례 의식에서 평토를 끝내고 나서 드리는 제사를 말한다.
평토가 끝나기를 기다려 영좌(靈座)를 설치하여, 그 앞에 주(酒)·과(果)·포(脯)를 진설하여 드리는 제사를 말한다.
반혼제(返魂祭) 시신의 부패와 세균번식 등을 막기 위하여 시신보관용 냉장시설을 갖춘 장소
염습실(殮襲室) 반혼제(返魂祭)는 매장을 마친 뒤 혼백을 집으로 모셔 와서 지내는 제사다.
재우제(再虞祭) 재우제는 망인의 시신을 땅에 매장하였으므로, 그의 혼이 방황 할 것을 염려하여 집에서 지내는 제사다.
삼우제(三虞祭) 삼우제(三虞祭)는 장례를 치른 후 3일째가 되는 날을 지내는 제사로 첫 번째의 성묘이다.
기제사(忌祭祀) 고인이 돌아가신 날을 기일(忌日)이라고 하는데, 대상(大祥)을 지낸 일 년 후부터 매년 이날 지내는 제사

주소 : (04300)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391, 대성빌딩 4층(서계동)
TEL : 02-3472-4444 / FAX : 02-3472-4464 / E-Mail : ftamaster@empas.com

Copyright ⓒ 2017 (사)한국장례협회 All right reserved